티스토리 뷰

초량어묵 세트 상품 (소) 내돈내산 후기

부산에는 어묵 전문점들이 참 많다.
대표적으론 삼진어묵도 있고 초량어묵 부산어묵 그리고 메이커 화 되진 않았지만 상설 재래시장 마다 직접 만드는 수제 어묵가게 들도 참 많이 있다.  


초등학교때 시장에 있는 어묵공장같은 어묵 가계에서 어묵을 만드는 장면을 자주 본적이 있었는데 밀가루랑 고등어 같은 잡어들이 손질이 잘 안된채로 생선 대가리에서 꼬리까지 통째 들어가서 갈려지고 밀가루와 조미료가 범벅이 되어 기름에 튀겨져 나오던 어묵을 맛있다고 먹었더랬다.
그때는 초등학생이었기 때문에 그게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는  
내 아이에게는 그런 어묵을 먹이고 싶지 않다는 생각에 시장에서 파는 가계의 어묵은 사지 않았었다.


그런데
그중에서 초량어묵은
밀가루 대신 감자 전분을 사용하고 일반 유 대신 카놀라유를 쓴다는 것이 특이점이다.

그리고 잡어로 만든 어묵이 아니라
돔살연육 90%에 감자 전분 10%
알래스카산 최상품 명태로 만든다고 한다.

초량어묵은 일단 잡어가 아니라는 점이 참 마음에 든다.      
그리고 당일 제조해서 장일 판매한다고 하니 일단 선도도 좋은것 같다.


스티로폴 박스를요런 가방에 넣어 수제어묵(소)가 오늘 배달되었다.


반찬이나 어묵탕용 또는 조림용으로 먹을수 있는 기본어묵 5종 - 긴사각, 야채사각, 양배추어묵, 양파어묵 에다가


간식으로 먹기좋은 수제어묵 11종
- 오징어, 날지알, 야채맛살, 왕소세지 맛살 김말이, 울퉁불퉁 핫바, 땡초, 치즈스틱, 치즈말이, 순살어묵 가마보꼬 2종까지 총 11종이다.


포장도 진공 포장 할 것은 진공포장으로 또 일반어묵은 묶어서 꼼꼼하고 안전하게 되어서 배달왔다.
가격도 착한편이고 일반어묵의 모양도 귀엽다.


맛도 담백하고 특히 왕 오세지는 어묵안에 들어있는 햄이 진짜 커서 아이가 엄청 좋아라 했다. 햄도 싸구려가 아니라서 씹는 맛이 좋았다.

계속 이런 퀄리티가 보장된다면 재구매 각이고,
가격이 적당해서 선물용으로도 좋을것 같다.

댓글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